2/6(목) 신고리 1호기 냉각수 누출 사고 은폐 규탄 부/울/경 시민사회 성명서

신고리 1호기 냉각수 누출 사고 은폐 규탄 부//경 시민사회 성명서

 

 

 

 

비리와 은폐의 집단 한수원, 신고리 1호기 냉각수 누출 사고 한 달 넘게 은폐!

지난해 1226, 신고리 1호기 냉각재 펌프에서 냉각수가 누출 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한수원은 MBC의 단독 보도(2014.2.4.)가 있기 전까지 한 달 넘게 이 사고를 은폐하였다.

MBC 보도 직후 한수원은 즉각 해명 자료를 내고, 늘상 그랬듯이 이번 사고가 소량의 기준치 이하의 누설사건으로 규제기관의 보고 대상이 아니라라는 말을 자동 응답기처럼 반복하고만 있다. 비리와 은폐로 얼룩진 한수원이 또 다시 발뺌을 하고 있는 것이다.

 

시험성적서 위조로 7개월간의 가동중단과 안전점검·설비개선 후 발생한 중대사고!

이번 사고가 기준치 이하의 사고로, 규제기관의 보고 대상이 아니다는 한수원의 뻔하고 구태의연한 해명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한수원의 고질적 비리와 은폐 사건으로부터 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하고, 반성의 기미도 없으며, 개선의 의지가 없음을 다시 한 번 더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번 사고는 신고리·신월성 제어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로 7개월 동안 가동이 중단되고, 안전점검과 설비개선 후 재가동을 일주일 앞두고 발생한 사고다. 그간 한수원이 신고리 설비개선을 위해 수천억의 비용을 쏟아 부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효과도 없이, 사고는 또 다시 발생하였다.

 

사고의 심각성도 인지하지 못하고 원인조차 규명하지 않은 신고리 냉각수 누출사고!

이번 사고는 핵발전소 1차 계통에서 발생한 중대한 안전사고이다. 냉각수는 제어봉과 함께 원자로의 반응 속도를 조절하는 물질로 이것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거나, 장치에 문제가 발생하면 곧 바로 대형 사고로 이어진다. 스리마일의 사고가 그 예이다.

그러나 한수원은 이번 사고의 원인이 냉각재 배수 탱크 내의 높은 압력과 수위 때문이라고 해명을 할 뿐 냉각재 배수 탱크의 압력과 수위가 왜 높아졌는지, 그 상태에서 압력 밸브의 냉각수 누출이 정상적인 것인지 대답하지 않았다. 한수원은 압력 탱크의 압력과 수위가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이 정상 범위 내에서 높아진 것이어서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하였다. 하지만 다소 높기는 하지만 정상범위 내의 압력과 수위 상승만으로도 펌프에서 냉각수가 누출되었다는 것은, 더 큰 문제가 뒤에 남아 있다는 신호이다. 이는 정밀한 조사와 원인규명으로 엄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뜻한다.

 

신고리 1호기 가동을 즉시 중단하고, 재조사를 실시하라!

핵발전소의 냉각재 계통의 기기들은 어떤 미미한 고장도 발생해서는 안 되는 기기들이다. 또한 냉각재 밸브에서 냉각수가 누출되는 사고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타당한 조치를 취하길 요구한다.

 

핵발전소 사고의 보고 및 공개체계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을 요구한다!

또한 한수원의 고질적인 직무유기 관행을 없애고, 핵발전소에 대한 안전 불감증을 없애기 위해 핵발전소 사고의 보고 및 공개체계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을 요구한다. ‘기준치 이하규정상 보고 의무가 없음의 말은 한수원의 단골 해명자료이다. 이를 통해 한수원의 사고 은폐는 언제나 합법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1차 계통의 사고를 비롯하여 중대한 사고의 성격을 가진 사고들은 반드시 공개되어야 한다. 핵발전소의 ‘1차 계통 사고를 비롯하여 중대한 사고성격의 사고들은 기준치 이하 사실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고 발생 그 자체가 중요하며, 국민들은 이것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 이에 우리는 핵발전소 사고의 보고 및 공개체계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것을 요구한다.

 

고리1호기 폐쇄신규 핵발전소 건설 중단으로 보다 근원적인 해결책을 요구한다!

우리는 이번 사고에 대처하는 한수원과 산업부, 그리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태도에 매우 깊이 실망하였다. 그간의 수많은 사건들 가운데서도 이들 기관들은 반성의 여지도, 개선의 여지도 보이지 않았다. 핵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보호해야하는 것은 이들 기관의 당연한 의무이나 그간의 사건들을 보았을 때 전혀 이를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국민의 안전보다 사업자를 보호 하는 것만이 이들의 유일한 의무인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이러한 사태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요구한다.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탈핵사회로 나아가가기 위한 노력 가운데서만 발견할 수 있다. 수명이 다 한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신규핵발전소 건설 계획을 철회 하는 것만이 구체적인 유일한 방책이다.

 

 

201426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핵발전확산반대경남시민행동,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