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6(월) <오마이뉴스> 탈핵도시 부산만들기 서약…서병수만 ‘거부’ 고창권·오거돈, 고리1호기 폐쇄·신고리 5·6호기 반대 서명

기사 관련 사진
▲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전 1호기(오른쪽)와 2호기.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고리1호기 폐쇄와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를 서약해달라는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요구를 고창권 통합진보당 후보와 오거돈 무소속 후보는 받아들였지만,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는 거부했다. 

반핵시민대책위원회와 부산YWCA, 지속가능공동체포럼이 후보들에게 요구한 것은 고리1호기 폐쇄 또는 재연장 저지, 추가 핵발전소 건설 반대 및 핵단지화 방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에 따른 실질적 방사능방호방재대책의 수립에 대한 약속이었다. 

이에 고 후보와 오 후보는 “시민들의 안전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에서 당선 시 최우선 과제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서 후보는 “고리 5~6호기의 경우 이미 정부의 건설계획이 나와 있는 상황에서 거부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전하며 서명을 거부했다. 

유력후보 중 한명인 서 후보가 핵문제와 관련해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자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약식을 주관한 부산YWCA 김혜경 사무총장은 26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세월호 사건에서 보다시피 안전의 문제는 단순히 경제논리나 중앙정부의 일을 그대로 따라야 하는 문제가 아니다”며 “고리 핵발전소의 문제는 이미 부산시민 전체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부산시의 대표가 되겠다면 그에 걸맞는 책임의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지방선거가 부산을 탈핵도시로 만드는 디딤돌이 되어야 한다는 목표로 1만인 부산시민 서명운동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또 이들 단체는 “선거 이후 당선자에 대해서도 고리 핵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강력한 대응은 물론 정책 이행에 대한 평가 활동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