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성명서

낙동강하구 보전 촉구문

  제7회 세계습지의 날을 맞아낙동강하구 보전을 촉구한다.  낙동강하구는 한국이 지닌 세계적 자연유산이다. 낙동강하구는 세계 5대 갯벌인 한국의 갯벌을 대표하는 세계적 습지로 각종 개발로 인한 많은 자연파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한국 최고의 철새도래지로서 그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 정부 또한 그 중요성을 인식하여 일찍이 1966년에 철새도래지로서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제 179호)로 지정하였고 현재 6개 법으로 중복 지정하고 있다....

전국습지탐사단 탐사보고 및 낙동강하구 보존촉구 대회

  습지의 날 기념전국습지탐사단 탐사보고 및 낙동강하구 보존촉구 대회전국습지탐사단, 부산환경단체, 농민회가 낙동강둔치 염막지구에서 공동 결의▣  행사 취지습지의 날, 한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가?2월 2일은 습지 보전을 위해 국제적으로 체결된 세계습지의 날이다. 그러나 한반도의 갯벌과 하구, 사구 등 다양한 습지들은 너나할것없이 간척과 매립, 개발로 파괴되고 위협당하고 있다. 과연 습지의 날을 기념하는 국가 이벤트만으로 습지를 보호할 수 있는지,...

한국의 오리기러기 서식처 보호를 위한 워크샵 개최

  한국의 오리기러기 서식처 보호를 위한 워크샵 개최         - 아시아·태평양 오리기러기 네트워크 의장 한국 방문, 낙동강권 답사         - 일본·한국 대표, 부산경남 시민단체, 지역농민이 둔치와 농경지 보전 방안 논의   부산녹색연합은 습지와새들의친구, 마산창원환경연합과 공동으로 한국의...

‘경제자유구역의지정및운영에관한법률’의 환경분야 문제점과 녹색연합의 입장

1. 환경측면에서 본 법률의 평가 이 법률은 경제성장을 지상목표로 삼고 있는 재정경제부의 '밀어부치기식 행정'이 만든 것으로 결과적으로 환경문제는 경제논리와 정치논리에 희생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WSSD에서 확인된 '지속가능한 발전'을 심각하게 저해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경제자유구역위원회의 당연직으로 환경부는 참여하겠지만 정책결정과정에서 아무런 구속력과 결정권이 없는 단순한 사전협의부처로서의 역할밖에 하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는 현재의 정부체계안에서의...

대규모 주거지역 해운대에 군부대이전과 관련한 입장

13만 명의 부산 최고 인구 밀집 지역인 해운대 관광특구 주변에 180만평의 대규모 군사시설이 들어온다. 부산시가 센텀 시티 내의 군부대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이 지역을 물물교환 방식으로 바꾸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부산시는 부산시가 보존해야할 해운대 신시가지 주변 그린벨트 지역을 부산시의 재정을 마련하기 위해 마음대로 현상변경 하여 대규모 군사시설이 들어서게 했다.  부산시가 관광특구지역이며, 대규모주거지역으로 조성한 해운대에 군사시설이 들어선다는 계획은...

문화재청에 의해 명지주거단지 고층화계획 제동

  문화재청의 부산시의 명지주거단지 고층화계획에 대한 제동이갖는 의미와 경과, 시민환경단체의 요구부산시의 개발정책에 직접적인 제어가 걸렸다.하구둑 건설 이후 낙동강하구에서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파괴적인 개발계획과 제 의미를 상실해가고 있는 복원계획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현 상황에서 국가기관에서 이미 해제된 지역에 대한 낙동강하구 문화재보호구역의 보전을 위한 사전 검토 조치는 의미와 상징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부산녹색연합과 습지와새들의친구는...

을숙도 철새공화국 비상사태 선포문

  을숙도 철새공화국 비상사태 선포문인류의 마지막 희망이자 생명과 평화의 상징으로 남기 위해 을숙도철새공화국을 선포한지 일년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인간의 왜곡된 가치관과 파괴적인 개발로  철새공화국은 숨통이 졸린 절대절명의 위기에 처했다. 명지대교와 명지주거단지 고층화는 인간의 탐욕과 미래를 보지 못하는 단시안의 상징이다. 이로 인해 더 이상 갈 곳도 발붙일 곳도 없는 철새공화국의 숱한 생명들은 생존의 갈림길에 섰으니, 우리는 낙동강하구의 운명을...

부산시의 명지주거단지 고층화계획에 대하여

17일 부산시는 낙동강하구 문화재보호구역을 매립해 건설한 명지주거단지 고층화 계획을 발표하였다. 발표에 따르면 "기존 5∼10층으로 된 공동주택지 내 층수 제한을 15∼20층으로 확대하고 용적률도 기존 160∼220%에서 225∼245%로 확대"하겠다 하였다. 부산시의 명지주거단지 고층화계획은 각종 개발행위에 의해 신음하고 있는 낙동강하구 문화재보호구역의 철새도래지로서의 기능을 더욱 악화시키게 된다. 새들의 비행은 커다란 위협을 받게되고 고층아파트 단지의 불빛과 소음, 진동...

환경과 예술의 만남; 낙동강하구 을숙도 문화제

환경과 예술의 만남 ; 시도예 사진 설치 미술전을숙도, 벼랑 끝에 핀 백합  환경 전문 계간지 "아침이야기"와 "낙동강하구 을숙도 명지대교 공동대책위원회"에서는 개발로 인해 벼랑 끝에 몰려 있는 낙동강하구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애정을 되살리고자 9월, 10월 2회에 걸쳐 『낙동강하구 을숙도 문화제 』를 이라는 주제로 준비하였습니다.   9월은 「환경과 예술의 만남 ; 시도예 사진 설치 미술전」을 개최하며, 10월은 「환경과 시민의 만남 ;...

두송반도 개발을 반대한다.

  부산시는 '공공용'이라는 허울을 벗고, 시민을 우롱하지 말라. 시민의 힘으로 지킨 두송반도는 반드시 보존되어야 한다.시민의 힘으로 지킨 다대포 일대의 자연과 연안은 반드시 보전되어야 한다.  다대포 일대는 부산시가 끊임없이 개발을 시도하고, 시민에 의해 저지되어 오고 있는 지역이다. 또한 두송반도 일대 토석채취장 계획 역시 시민에 의해 철회되었었다. 한마디로 개발논리에 눈 먼 지자체의 어리석은 정책을 성숙한 시민의 힘으로 지켜가고 있는 상징적인...

안상영시장 성폭력의혹사건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성명

지난 6·13 지방선거과정 중에 제기된 안상영시장 성폭력의혹사건은 그 진실이 규명되지 못한 채 안상영씨는 새로운 민선 3기를 책임질 시장으로 취임하였다.부산지역 제 시민사회단체는 그동안 이사건을 예의 주목해왔다. 지난 선거기간동안 한시적기구인 부산유권자연대의 활동과 공무원노조의 주장, 또 지금까지 활동해온 안상영성폭력사건규명대책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범죄행위 차원을 훨씬 넘어선 400만 부산시민 자존의 문제로 귀결되는 일이다. 이에 부산지역 제 시민사회단체는 안상영시장...